연결 가능 링크

국제유가, 최저치 기록한 뒤 반등 (E)


세계 주요 석유생산국들이 생산량 감축을 발표할 것이라는 예상이 투자자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는 가운데, 국제유가가 반등했습니다.

오늘 뉴욕상품 거래소 싱가폴 시장에서 경질저유황유 12월 인도분은 배럴당 67달러로 올랐습니다. 어제 거래가격은 배럴당 66달러로 16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런던시장에서도 브렌트 유 12월 인도분이 배럴당 65달러 가까이까지 올랐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 OPEC는 내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긴급회의를 갖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회원국들은 국제유가 급락을 막기 위해 석유 생산량을 최고 하루 3백만 배럴 줄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는 지난 7월 배럴당 1백47달러를 기록한 뒤 현재 50%이상 떨어졌습니다.

*****


Oil prices are rebounding in early trading today (Thursday) as investors anticipate the world's major oil producing nations will announce a production cut.

Trading for light sweet crude for December delivery rose to 67 dollars a barrel on the New York Mercantile Exchange in Singapore. The contract fell to 66 dollars a barrel on Wednesday, its lowest level in 16 months.

In London, the price of Brent crude oil for December rose to nearly 65 dollars a barrel.

OPEC (the Organization of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will hold an emergency meeting in Vienna Friday. Members are expected to cut oil production by up to three-million barrels a day. The move is aimed at halting the steep drop in oil prices, which have fallen more than 50 percent since reaching a record high of 147 dollars a barrel in Jul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