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바빌 주 치안유지권 이라크 보안군에 이양 (E)


이라크 주둔 미군은 한 때 폭력이 난무했던 이라크 바빌 주의 치안유지권을 23일 이라크 보안군에 이양했습니다. 바빌 주는 18개 이라크 주들가운데 12번째로 이라크 보안군이 치안유지권을 장악하게 되었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당국의 제 2인자인 로이드 오스틴 중령은 23일의 치안유지권 인도 행사에서 바빌 주의 치안호전은 주목할만한 것이라며 지난 한 해 동안 공격이 80%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바그다드 남쪽의 바빌 주는 고대 도시 바빌론의 이름을 딴 곳으로 죽음의 삼각지대라 불리는 지역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바빌 주에 대한 치안유지권 이양으로 현재 남부 이라크에서 미군의 통제하에 있는 지역은 와씨트주 한 곳 뿐입니다.

*****

The U.S. military has handed over Iraq's once-violent Babil province to Iraqi security forces, making it the 12th of 18 provinces the U.S. has returned to Iraqi control.

The number two U.S. commander in Iraq, Lieutenant General Lloyd Austin, said at a handover ceremony today(Thursday) that security gains in Babil have been remarkable. He said attacks have declined 80 percent over the past year.

Iraq's National Security Advisor Mowaffaq al-Rubaie said the handover is proof Iraqi security forces in Babil have reached self-sufficiency.

Babil, an area south of Baghdad named for the ancient city Babylon, includes the region once known as the "triangle of death."

The only province left under U.S. control in southern Iraq is Wasit, which borders Iran and has been an alleged conduit for weapons and foreign fighters.

A U.S. military officer (Major General Michael Oates) says the handover of Wasit will occur on October 29th.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