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아셈 정상회의 참석 위해 중국 도착

  • 온기홍

아시아와 유럽의 정상들이 모여 국제 현안을 논의하는 제7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가 내일 (24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립니다. 이와 함께 한국과 중국, 일본과 아세안 (ASEAN, 동남아국가연합) 회원국 정상이 참여하는 '아세안+3' 회담도 열리는데요,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VOA-1: 내일부터 열리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 (ASEM) 의 주요 의제가 뭔가요?

->베이징: 내일부터 이틀 동안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이명박 한국 대통령을 비롯해 아시아 16개국과 EU(유럽연합) 27개 회원국 등 모두 43개 회원국 정상과 대표를 비롯해, EU 집행위원회 및 아세안(ASEAN) 사무국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7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가 열립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베이징 올림픽 이후 두 달여 만에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다시 베이징에 모이게 됐습니다.

ASEM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들은 '공동번영을 향한 비전과 행동'을 큰 주제로 해서, 최근 불거진 국제 경제·금융 위기 상황을 비롯해, 식량안보 및 재난예방 등 범세계적 이슈, 그리고 기후변화와 에너지 안보 등 지속 가능한 개발, 국제정세와 지역 문제, 문명간 대화 심화 등을 논의합니다.

45 명의 국가 정상과 국제기구장들은 정상회의 뒤, 의장성명과 함께, 지속 가능한 개발에 관한 베이징 선언, 국제금융 상황에 대한 ASEM 성명 등 3개의 문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VOA-2: 베이징에서는 또 한국, 중국, 일본과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회원국이 참여하는 '아세안+3'회담도 내일부터 열릴 예정이죠?

->베이징: 네, 제7차 ASEM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한국, 중국, 일본과 아세안 13개 국가의 정상들이 내일(24일) 오전 베이징에서 아세안+3 조찬 회담을 하고 금융위기 대처방안 등을 논의합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지역내 금융 위기대응 체계인 800억달러 규모의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 다자화 공동기금 설립에 이미 합의한 아세안과 한, 중, 일 3국이 금융위기 공동 대처 방안을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3 :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도 오늘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압니다. 한국 정부가 이번 회의에서 역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뭔가요?

->베이징: ASEM 회의를 하루 앞둔 오늘 오후 이명박 대통령은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이곳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7월 일본에서 열린 G8(선진 8개국) 확대정상회의에 이은 두 번째 다자외교 무대인 이번 아셈 정상회의에서 역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경제와 북한 핵 등으로 요약됩니다.

먼저 내일 24일 오후 시작되는 ASEM 1차 정상회의 선도발언을 통해 미국발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공조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선진국 위주의 현행 국제금융체제에 한국 등 신흥국들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점과 함께, 새로운 국제 금융 기구의 창설 필요성을 언급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VOA-4: 방금 얘기한대로,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북 핵 문제도 거론할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내용이 될 전망입니까?

->베이징: 그렇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모레(25일) 있을 정상 업무오찬에서는 특히 상생공영을 원칙으로 하는 한국 정부의 북한 정책을 소개하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아셈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은 또 6자회담의 진전을 평가하면서 북한 핵 조기폐기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노력과 함께 북한이 개방을 통해 정상적인 국제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협력해 줄 것을 주문할 방침입니다.

VOA-5:이번 ASEM 회의는 각국 정상들간의 양자회담의 장으로서도 중요한 무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어느 나라와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인가요?

->베이징: 이명박 대통령은 내일에는 일본, 베트남, 덴마크, 폴란드 정상과 양자회담을 갖고, 모레 25일에는 프랑스 정상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먼저 이 대통령 취임 후 네 번째인 한-일 정상회담은, 이 대통령과 아소 다로 일본 총리와의 첫 대면이어서 독도나 역사 문제 등 민감한 이슈보다는 세계적 금융위기 대책과 북핵 6자회담 공조,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구축 방안 등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대통령은 또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서는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과 함께 한-유럽연합간 FTA(자유무역협정) 체결 문제가 집중 협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밖에 한-덴마크 정상회담에서는 친환경 에너지 분야 협력방안 등이, 한-폴란드 정상회담에서는 한국 기업의 폴란드 원전 건설 및 에너지 분야 참여 방안 등이,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는 한국 기업의 베트남 진출 지원과 양국간 금융협력 방안 등이 각각 논의될 예정입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은 아니지만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번이 취임 이후 네 번째 만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