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의 중대 발표설 예의주시 (E)


한국 정부 당국자들은 18일, 북한 당국이 세계 전역의 자국 외교관들에게 '중대 발표'를 앞두고 대기 명령을 내렸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은 북한 당국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게 여행을 자제하고 한 장소에 머물러 있을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수일 내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며, 이는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내지는 남북관계에 대한 내용일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한국의 이상희 국방장관은 17일, 김정일 위원장이 정상적 통치행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한국과 미국의 정보당국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측 정보당국은 앞서 김 위원장이 8월 중순 뇌졸중을 일으켰을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지난주 김 위원장의 사진이 북한 언론에 공개됐지만, 전문가들은 최근 사진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

South Korean authorities say they are checking reports today(Saturday) that North Korean diplomats around the world have been ordered to await a major announcement from their government.


A Japanese newspaper reported that Pyongyang told diplomats to stop all travel and wait for what it called "an important message" that could come within a few days.

The report in the Yomiuri Shimbun newspaper suggests the announcement may concer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s health or a major change in policy toward South Korea.

South Korea's defense minister, Lee Sang-hee, said Friday he believes that Kim Jong Il remains in control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based on U.S. and South Korean intelligence.

South Korean intelligence sources have speculated Mr. Kim suffered a stroke in mid-August after he failed to appear in public for more than a month. Still photographs of Mr. Kim appeared in North Korean media last week but experts questioned whether the still photos were recent.

Earlier this week, North Korea threatened to cut off ties with South Korea, citing what it says is a "hostile policy" towards Pyongyang.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