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안화 환율 상승으로 북-중 교역 위축

  • 온기홍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금융위기로 북한도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미국 달러화와 중국 위안화 가치가 급상승하면서 북-중 간 교역 뿐 아니라 중국을 통한 남북한 교역이 위축될 조짐을 보이고 있고, 중국에 진출한 북한 식당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VOA-1: 북한은 외환시장이나 주식시장이 없어 아직은 금융위기의 직접적인 영향을 맞지는 않았겠지만, 미국 달러화와 중국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교역 부분에서 영향을 받고 있을 것 같은데요. 중국에서 이뤄지는 북-중 교역과 남북한 교역이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을 받고 있다구요?

->베이징: 네, 북한의 대외무역은 중국을 위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인데요, 북한과 중국 간 교역의 70% 이상이 이뤄지는 중국 단동에서 북한을 대상으로 무역과 임가공 사업을 하는 사업가들은 환율 급등으로 상황이 악화하면서 불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북한과 임가공사업을 하는 사업가들의 경우, 미국 달러로 원부자재를 사서 북한에 보내 현지에서 만든 제품을 한국 등으로 내보내고 있는데, 이달 초 들어 달러 가격의 급등으로 원부자재 가격도 덩달아 40~50% 정도 치솟으면서 오히려 북한에서 만든 임가공 제품의 원가가 높아져 적자를 보는 실정입니다.

또한 북한에서 잡곡을 들여와 한국으로 보내는 중국내 무역업자들도 달러가격 상승으로 갑자기 선적 전에 수입을 미루는 파트너들의 요구 때문에 물품을 보내지도 못하고 있고, 이 때문에 북한측에 대금 결제를 제때 해주지 못하고 있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중국을 통로로 삼아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하는 한국 등의 지원단체들도 달러와 중국 위안화 가치 급등으로 지원 물품 구매와 운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VOA-2: 세계 경기의 위축으로 원자재와 지하자원 가격도 떨어지고 있는데, 이 같은 현상도 북한과 중국 간 교역에 영향을 주고 있나요?

->베이징: 네, 북한이 중국에 수출하는 품목 가운데는 광물성 원료 등 1차 상품이 주류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그 가운데서도 석탄을 비롯해 철광석, 아연, 철강재 등이 북한의 주력 수출품목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물론 세계 경기 위축으로 철강재 국제가격이 떨어지면서 북한산 철강재 가격도 하락하고 있고, 중국으로 많이 수출되고 있는 석탄 값도 중국 경기가 위축되고 있기 때문에 값이 더 떨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연의 경우, 이전에 가격이 크게 오른 덕분에 북한의 월간 아연 수출액도 1천만 달러까지 달했었는데요, 하지만 지금은 아연 가격이 30% 이상 떨어지면서 한달 아연 수출액 6백만 달러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VOA-3: 위안화 가치가 급격히 상승하면서 중국에서 영업 중인 북한 식당들도 타격을 입고 있다지요?

->베이징: 그렇습니다. 북한이 중국에 매년 투자하는 200만~300만 달러가 주로 식당에 집중되면서 중국 전역에 북한식당이 수십 개에 달하고, 베이징과 선양 등지에서는 한국인 밀집지역과 공관 부근을 중심으로 북한 식당들이 성업 중인데요, 하지만 중국의 보안 조치 강화로 올림픽을 전후해 손님의 주류를 차지했던 한국 관광객과 한국 교민이 많이 줄어든데다 지난달부터 한국 원화 가치가 큰 폭으로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북한 식당에도 불황이 닥치고 있습니다.

정부 산하 회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북한식당의 일부가 큰 돈을 들여 대형화와 고급화를 추진하고 중국인 손님을 이전보다 많이 끌어 들이고 있지만, 아직도 한국인 관광객과 한국 교민이 북한식당 손님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베이징 시내에 있는 해당화, 옥류관을 비롯한 북한 식당들의 경우, 손님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던 한국인 단체 관광객과 교민들이 원화 가치 급락으로 너나없이 지출을 줄이면서 북한식당의 경기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랴오닝성 선양시내에서 이른바 한국인 거리로 불리기도 하는 서탑(시타)가에는 한국식당 외에도 북한식당들이 세력을 크게 확장해 10여 개까지 앞다퉈 문을 열고 영업을 했는데요, 하지만 지난 8월 이후 북한식당 3곳 정도가 문을 잇따라 닫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VOA-4: 이달 들어 위안화 대비 한국 원화의 가치는 얼마나 떨어졌나요?

->베이징: 중국 위안화 대 한국 원화 환율은 불과 1년 전만 해도 매매기준율 기준으로 1위안에 125원 안팎이었지만, 지난 7일 196원까지 치솟았고 현찰을 살 때의 환율은 209원으로 200원대를 처음으로 돌파했습니다. 오늘도 위안화 대 원화 환율은 매매기준율 기준으로 196원대를 기록했습니다.

따라서 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에서 원화로 100만원을 송금 받으면 7500위안 정도를 받을 수 있었지만 지금은 5000위안도 안 되는 돈밖에 손에 쥐지 못하는 실정이 됐습니다.

VOA- 5: 중국에서 유학하고 있는 북한 학생들도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고 있나요?

->베이징: 네, 중국 대학 등에서 공부하고 있는 북한의 장기 및 단기 유학생은 중국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877명에 이르고 있는데요, 자비 유학이 대부분인 한국 유학생들과 달리 북한 유학생은 중국과의 교환 프로그램을 통하거나 정부에서 파견한 경우여서 학비나 생활비 지원을 받기 때문에 환율상승에 따른 압박을 한국 유학생들보다는 덜 받고 있는 실정입니다. 다만 북한의 중국 유학생들도 일상 생활에서 중국 위안화 가치 급등의 영향권을 벗어날 수 없기 때문에 생활비 부문에서 이전보다 더 아끼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 신의주와 마주 보고 있는 중국 단동에서 북한 기술인력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공동 기술개발도 벌이고 있는 일부 한국 기업들은 중국 위안화 가치 폭등 때문에 운영비 등이 오르면서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