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재무부,  9개 은행 지분 1,250억 달러 매입키로


세계 여러 나라 정부들이 위기에 몰린 금융기관들을 되살리고 경색된 신용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공동의 협력노력을 계속하는 가운데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금융 구제를 위한 정부의 추가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4일, 증권거래소가 개장되기도 전에 미국 민간은행들의 지분을 연방정부가 직접 사들이는 전례없는 조치를 긴급 발표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연방정부가 2천5백억 달러를 투입해 은행들의 일부 지분을 사들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연방정부의 이 같은 추가조치는 건전한 은행들이 기업과 일반 소비자들에 대한 대출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돕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연방정부의 새로운 조치가 금융위기 속에 타격을 받은 은행들의 손실을 메우는데 도움이 되고 역시 대출을 재개할 수 있게 하며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고 경제 성장을 부추길 것이라고 부시 대통령은 설명했습니다.

미 연방정부는 또 은행들사이의 단기대출과 보험에 든 은행들이 제공하는 새로운 대출의 대부분을 연방정부가 보증할 것이라고 부시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미 연방정부는 그 밖에 기업체들의 일상 운영을 보다 수월하게 만들기 위한 추가 조치들을 취합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 같은 조치들은 임시적인 것이며 자유시장을 정부가 인수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자유시장을 보존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이 밝힌 이 같은 연방정부 조치들은 이달 초에 발표된 7천억 달러 상당의 구제금융 계획안에 포함된 것이며 유럽 국가 정부들이 이보다 앞서 발표한 조치들과 같은 것입니다.

헨리 폴슨 미 연방 재무장관도 부시 대통령의 발표에 곧 이어 연방정부가 이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폴슨 장관은 새로 취한 조치들은 연방부가 원했던 일은 아니지만 미국의 금융체계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연방정부가 반드시 취해야만 하는 조치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폴슨 장관은 추가조치의 목표는 견실한 은행들이 일부 지분을 연방 재무부에 팔아 추가 재원을 확보하고 이로써 전국에 걸쳐 사업체들과 소비자들에게 다시 융자를 제공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금융위기속에 투자자들이 위험감수를 꺼리는 상황에서 금융기관들은 정부가 투입하는 자금을 이용해 득을 보려 할 것이 아니라 신뢰회복을 위해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폴슨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미국 연방 재무부의 추가조치에 따른 지분매입 대상은 시티그룹을 비롯해 골드먼 삭스, 웰스파고, 제이피 모건 체이스, 뱅크 오브 아메리카, 메릴린치, 모건스탠리, 스테이트스트리트, 뱅크 오브 뉴욕 멜론 등 아홉 개 은행들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조치에 투입되는 자금은 1천2백50억 달러 규모입니다.

헨리 폴슨 장관은 지금까지 연방의회가 지난 3일 승인한 7천억 달러의 구제금융 가운데 3분의 1이상을 투입했습니다.

연방정부의 지원을 받는 은행들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최고 경영자들에 대한 황금 낙하산으로 불리는 보수의 상한선을 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연방정부의 추가 구제금융 조치가 발표된후 14일 개장된 세계 증권시장에서는 13일에 이어 대체로 주시시세가 크게 오름세를 나타냈습니다. 뉴욕 증시에서는 스탠다드 앤드 푸어 500지수가 개장 초반에 3.1 % 올랐다가 약 1시간뒤 0.2 % 하락했고 다우존스 산업평균은 개장초에 0.2 % 상승하는데 그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