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파키스탄, 안보 문제 논의 (E)


인도와 파키스탄 고위 안보 관계관들은 13일 뉴델리에서 카시미르 분쟁지역 국경 지대 휴전 위반문제를 포함한 안보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인도의 M.K.나라야난 국가안보 자문위원과 파키스탄의 마흐무드 알리 두라니측 협상 대표는 지난 7월 카불주재 인도 대사관에서 발생한 폭탄 폭발 사건 또한 논의할 계획입니다. 인도는 모두 41 명의 사망자를 낸 이 사건의 책임이 파키스탄 정보당국에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핵무기를 보유한 양국 간에는 모두 세 차례의 전쟁이 발생했으며, 이중 두 건은 양분된 카시미르 지역을 둘러싼 것이었습니다. 양국은 2004년 평화 협상을 시작했으나 카시미르 지역의 계속되는 충돌로 양국간 긴장은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

Top security officials from India and Pakistan met today (Monday) in New Delhi to discuss pressing security concerns, including cease-fire violations along the Line of Control in the disputed Kashmir region.

Indian National Security Advisor M.K. Narayanan and his Pakistani counterpart Mahmud Ali Durrani were also expected to discuss the July bombing of the Indian embassy in Kabul, Afghanistan. New Delhi blames the bombing, which killed 41 people, on Pakistan's military intelligence agency.

The nuclear-armed neighbors have fought three wars, two of them over the divided Kashmir region. They began a peace process in 2004, but periodic skirmishes along their shared boundary in Kashmir have kept relations tense.

The Indian military also accuses the Pakistani army of providing cover to Islamic militants who are crossing the border. Pakistan denies those allega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