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내년 초, 짐바브웨 인구절반 식량구호 필요”- WFP


유엔 세계식량계획, WFP는 짐바브웨 인구의 약 절반이 내년, 2009년 초에 식량 구호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FP는 2009년 4월 수확기 이전에 1억4천만 달러의 긴급 구호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추가적인 기부 없이는 식량위기가 가장 심각할 것으로 추정되는 오는 1월에 짐바베 식량이 바닥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WFP의 해당지역 담당자인 무스타파 다르보에 씨는 성명을 통해 수백만 명의 짐바브웨인들이 식량이 바닥난 상황에서 이미 하루 한 끼로 연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WFP의 가장 큰 기증국이며 2008년 들어 지금 까지 1억 8백만 달러를 기증했습니다.

*****

The U.N. World Food Program says nearly half the population of Zimbabwe will need food aid by early next year.

The agency says 140-million dollars is urgently needed to cover emergency mass feedings before the harvest in April, 2009. It warns that without additional contributions it will run out of food in January, when the crisis is expected to peak.

WFP Regional Director Mustapha Darboe says in a statement that millions of Zimbabweans have run out of food or are surviving on one meal a day.

The World Food Program says 28 percent of children under five in Zimbabwe are now malnourished and 45 percent of the population will depend on emergency food aid early next year.

The United States is the biggest donor to the program and has given 108-million dollars this yea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