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전문가들, 김정일 축구관람 보도에 ‘갸우뚱’

  • 최원기

뇌졸중 등 건강 이상을 겪은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축구 경기를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이 보도된 것은 51일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번 보도의 배경과 의미를 전해드립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공개 활동을 재개했다고 북한 선전 매체가 4일 보도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 통신은 이날 김정일 위원장이 김일성종합대학 창립 62주년을 맞아 김일성종합대학 팀과 평양철도대학 팀간 축구 경기를 관람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이 통신은 김 위원장의 사진을 게재하지는 않았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51일 만의 일입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8월14일 군부대를 시찰한 이래 종적을 감췄습니다.

서울의 북한 전문가인 이항구 통일연구회장은 북한 언론의 이번 보도를 2가지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항구 회장에 따르면 이번 보도는 우선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볼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지난 9월9일 북한 정권 창건일에 등장하지 않자, 남한, 일본, 미국에서는 김 위원장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한국의 김성호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뇌졸중이나 뇌일혈로 보이는 순환기 계통 질환으로 최근 수술을 받았다”고 밝혀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도 중국과 남한과의 접촉 등을 통해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알고 있을 공산이 있습니다. 따라서 북한 당국은 이번에 ‘김 위원장이 축구 경기를 관람 했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함으로써 건강 이상설을 불식시키려 했을 공산이 있습니다.

또 다른 가능성은 김정일 위원장이 실제로 축구 경기를 봤을 가능성입니다. 일본의 교도 통신은 김 위원장은 지난 8월 14일 중국의 군의관 5명으로부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따라서 김 위원장의 병세가 회복돼 지난 1일 평양에서 축구 경기를 관람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참고로 김일성대학은 김 위원장의 모교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북한 관측통들은 북한의 이번 보도를 1백% 믿지는 않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김정일 위원장이 축구를 관람하는 사진이 없기 때문에 이번 보도를 신뢰하기 힘들다는 얘기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북한 전문가인 이항구씨는 만일 김정일 위원장이 오는 10일 평양에서 열릴 노동당 창당 63주년 기념식에 등장하지 않으면 건강 이상설은 한층 증폭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