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탈북자들의 정착을 도울 수 있습니다. –탈북자 출신 사회복지사 박정순씨의 두번째이야기.


북한 인민학교 교사였던 탈북자 박정순씨는 한국에서 사회복지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인천지역의 아동상담센터의 책임자로, 탈북자 연합단체인 북한민주화위원회 상담실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정순씨는 1만 5천명에 가까워지고 있는 한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을 위해서 탈북자들의 마음과 어려움을 이해하고 동감하는 탈북자 출신의 전문 사회복지사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탈북자 박정순씨의 두번째 이야기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