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나는 탈북자를 돕는 사회복지사입니다 - 탈북자 박정순


사회적 편견이나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생활이 어려운 사람을 찾아가 도와주고 그 해결 방법을 찾아주는 ‘사회복지사’.

얼마전 이 시간을 통해서 한국에 5만여명의 사회복지사가 활동하고 있고, 1만 5천명에 가까워진 한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을 위해 활동할 전문 사회복지사를 양성하는 교육이 이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탈북자 출신의 한 사회복지사가 그 교육과정에 함께 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자신도 탈북자이지만 한국사회를 알아야 탈북자들이 한국에 잘 살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는 것이 그가 교육과정에 함께 한 이유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탈북자 출신 사회복지사 박정순씨를 만나보겠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