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금융구제법안 부결 (E)


미국 의회 하원이, 금융 위기 악화를 막기위한 정부의 구제조치를 담은 금융구제법안을 부결시켰습니다.

하원은 29일 열린 표결에서 찬성 205표, 반대 228표로 법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앞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의회 지도부는 법안이 부결될 경우 미국 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법안 부결 소식이 알려지면서, 미국 주식 시장은 폭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헨리 폴슨 미국 재무장관은 금융 시장 보호를 위해 모든 가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하원 표결 결과에 매우 실망했다면서, 향후 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와 공화당 지도부는 구제법안 부결과 관련해 상호 비난하면서도, 새로운 법안 마련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금융구제법안은 금융 위기 악화를 막기 위해 7천억 달러의 공적자금을 투입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has rejected a massive government rescue plan for America's troubled financial institutions.

Representatives voted 228 to 205 against the 700-billion dollar proposal today (Monday), despite warnings from the president and Congressional leaders that a "no" vote risked throwing the United States into more economic turmoil.

U.S. stock market indexes plunged as news of the vote spread.

A Treasury Department spokeswoman says Secretary Henry Paulson will use all the tools at his disposal to protect the financial markets. The White House says President George Bush is disappointed with the vote, and will meet with his top economic advisors to determine what to do next.

Democratic and Republican party leaders blamed each other for the bill's defeat, but said they would try to work with each other on a new bill.

The administration proposal that failed would have allowed the U.S. Treasury to spend up to 700 billion dollars to buy bad investments from financial firms. Those bad investments have made banks reluctant to lend money to businesses and consum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