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공기 단 화물선, 불가리아 해역에서 침몰 (E)


불가리아 정부 당국은 10명 이상이 승선한 러시아 화물선 1척이 흑해의 불가리아 해역에서 침몰했다고 밝혔습니다.

불가리아 교통부 관계자들은 북한 인공기를 단 톨스토이호가 27일 아침 폭풍을 만나 침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구조팀이 승무원들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침몰한 선박은 고철을 싣고 지난 21일 아조프해의 로스토프 항을 출항해 에게해의 한 터키 항구로 항해하던 중이었습니다.

러시아의 관영 이타르-타스 통신은 로스토프 해안 관리 당국의 말을 인용해 승무원들은 대부분 우크라이나인들이며, 러시아인 1명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

Bulgarian authorities say a Russian cargo ship with at least 10 crew members on board has sunk off the Bulgarian Black Sea coast.

A transport ministry official says the ship Tolstoy, sailing under the North Korean flag, sank this (Saturday) morning as it entered rough seas. He said rescue teams are searching for crew members.

The ship set sail on September 21st from the port of Rostov in the Sea of Azov with a cargo of scrap metal, and was enroute to a Turkish port in the Aegean Sea. It last reported in on Wednesday, saying it had passed the Kerch Strait between the Sea of Azov and the Black Sea.

Russia's news agency Itar-Tass quotes authorities of the Rostov international seaport as saying most of the crew members were Ukrainian but one was Russian.

It is not clear whether the ship sent out a distress signal.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