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DP, 대북 사업 재개 위한 5단계 이정표 마련

  • 유미정

유엔 산하 유엔개발계획, UNDP가 최근 열린 집행이사회에서 북한 내 사업을 재개하기 위한 단계별 일정을 승인했습니다. 따라서 UNDP가 이 일정을 충실히 이행할 경우 대규모 자금 전용 의혹으로 지난 해 3월 중단된 UNDP 대북 사업이 내년 초에 재개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개발계획, UNDP는 지난 12일 36개 이사국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집행이사회에서 대북 사업 재개를 위한 5단계 일정을 승인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이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UNDP는 첫째 북한 측과 대북 사업과 관련한 대화를 계속해 나갈 것, 둘째, 자금전용 의혹을 조사했던 독립감사단의 제안과 관련해 인력, 재정 등 분야에서 북한 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계속할 것을 집행이사회에 제안했습니다.

또UNDP 실무팀을 평양으로 파견해 대북 사업의 방법과 내용에 대해 북측과 협의할 것, 넷째로 오는 1월 열리는 집행이사회에서 대북 사업 재개 승인을 받을 것, 그리고 다섯번째로 이사회의 승인 직후 사업이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UNDP가 북한 현장사무소의 재정비와 인력 충원 등을 관장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따라서 집행이사회에서 승인된5단계 일정이 충실히 이행될 경우 지난 해 3월 중단됐던 UNDP의 대북 사업은 내년 초 재개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UNDP 의 대북 사업은 지난 2007년 1월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이 대규모 사업 자금 전용 의혹을 보도한 직후, 같은 해 3월 중단됐었습니다.

이후 유엔 회계감사단과 미국 상원 조사위원회, 그리고 UNDP 외부사찰단의 3차례에 걸친 감사 결과, 일부 문제점은 지적됐지만 대규모 자금전용 등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결론나면서, 대북 사업 재개 여부에 관심이 주목됐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