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한국에 6자 에너지 실무협의 제안


남북한이 오는 19일 판문점에서 북 핵 6자회담 경제·에너지 지원과 관련한 실무협의를 개최합니다. 이번 협의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측이 먼저 제의해 이뤄진 것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7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 수석대표 회의 이후 한국 측의 실무회의 제안에 줄곧 응하지 않았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외교통상부는 남북한이 오는 19일 판문점에서 북 핵 6자회담 경제.에너지 지원과 관련한 실무협의를 갖는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이번 실무협의는 지난 7월 베이징 6자 수석대표 회의 이후 한국 정부가 북측에 실무회의 개최를 제안한 데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북한이 먼저 제안해 이뤄지는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이번 협의에선 지난 7월 6자 수석대표 회의에서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에 맞춰 미국, 한국, 중국, 러시아 등 4개국이 오는 10월 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던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 문제가 주로 협의될 예정입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이번 실무협의가 비록 낮은 수준의 남북 당국간 접촉이지만 북한이 먼저 제의해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국제사회에 여러 추측들이 퍼지고 있는 점을 의식한 행동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나 대체로 북한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조건에서 위원장의 건강이 전혀 문제가 없다라고 하는 부분들을 보여주기 위한 측면도 있겠구요."

전문가들은 하지만 이번 접촉이 실무협의라는 점에서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한 얘기가 나오긴 힘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보다는 북한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확산에 따른 내부의 동요을 막고, 대외적으로는 북한이 핵 협상에 정상적으로 임하고 있음을 보이려는 의도라는 관측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 건강 이상설의 진위 여부를 떠나 일단 북한이 협의에 응했다는 것 자체가 위기국면을 원치 않는다는 북측의 메시지로 해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도 북한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면서 대화 재개를 모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지난 달 핵 시설 불능화를 중단하고 불능화한 시설을 다시 복원할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당초 합의대로 오는 10월 말까지 지원키로 한 에너지 설비.자재의 잔여분인 철강재 3천t을 북측에 제공할 방침으로, 이번 실무협의에서 이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와 북한의 동향에 따른 정부 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잇따른 질문에,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정부의 운영이라는 것이 공개적으로 얘기할 문제가 있고 얘기할 수 없는 민감한 사항이 많습니다. 그것이 과연 어느 것이 국익에 더 맞는 것인가 하는 것을 우리가 좀 더 심각하게 생각을 할 필요가 있고..."

한승수 국무총리도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 정치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고 국민과 전세계가 북한 상황을 궁금해 하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을 필요이상으로 자극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 이후 첫 대규모 방북으로 관심을 모은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 '평화 3000'의 방북 일정이 북한 측의 요청으로 10여일 연기된 데 대해서도 북한의 초청장이 도착하면 방북 허용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