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이라크 주둔 총사령관 교체 (E)


신임 이라크 주둔 미군 총사령관으로 레이 오디어노 중장이 취임했습니다. 물러난 데이비드 페트레이어스 대장은 미군 증파를 지휘하면서 폭력 사태 감소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16일 이라크에서는 로버트 게이츠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총사령관 이취임식이 열렸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페트레이어스 전임 사령관이 이라크 상황 전환에 기여했다고 치하했으며, 신임 오디어노 사령관의 임무는 올 가을부터 미군 감축에 대비해 치안을 더욱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어 이라크에서의 진전은 아직도 취야하다며 , 오디어노 신임 사령관은 매우 중차대한 시기임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General Ray Odierno has become the top U.S. commander in Iraq, replacing the man credited with helping reduce violence in the country and overseeing the U.S. troop surge.

Odierno replaced General David Petraeus at a ceremony in Baghdad today (Tuesday) led by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Gates praised Petraeus as leading a "turnaround" in Iraq and said Odierno's task will be expanding Iraqi security gains as U.S. troop levels fall. He said Odierno knows this is a pivotal moment where progress in Iraq is fragile and caution should be "the order of the day."

Odierno said the gains in Iraq are "reversible" and warned that the work there is far from done.

Violence in Iraq is at a four-year low, but three bombings on Monday killed 34 people, underscoring the challenges ahea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