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태권도 연맹, “최중화 씨 발언은 거짓”


국제태권도연맹 (ITF)이 북한 통일전선부의 전위대라고 주장한 최홍희 장군의 아들 최중화 씨의 발언에 대해 ITF 북한 관계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의 ITF 북한 관계자들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최 씨의 발언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세 갈래로 갈라진 ITF의 또 다른 캐나다인 책임자는 최 씨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국제태권도연맹(ITF)을 창설한 최홍희 장군의 아들 최중화 씨는 지난 7일 34년 만에 한국에 입국하면서 ITF를 북한 "통일전선부의 전위대"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최 씨는 기자들에게 북한이 ITF의 주도권을 잡은 뒤 노동당 통일전선부가 태권도 시범교육이라는 명분으로 공작원을 키워 해외에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국제태권도연맹 사범으로 오는 사람들은 어디 가는지 찾을 수도 없고 태권도를 안 가르칩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뻔히 압니다. 이 사람들이 여기서 무엇을 하는지."

하지만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국제태권도연맹의 북한 측 관계자들은 최 씨의 주장이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다 사실하고 정반대로 얘기해서 우리도 어처구니 없이 생각하고 있는데 흑과 백을 전도시킨다는 게 다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 같습니다. 태권도 무도인으로서는 차마 도리도 없고 의리도 없고 몰상식한 발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름과 직책을 말할 수 없다고 밝힌 이 북한 관계자는 최 씨의 말은 전부 거짓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직원의 상관인 다른 북한 관계자는 최 씨의 품행을 지적하며 말할 가치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2002년 1월 12일, 자기 아버지가 주관한 총회에서 퇴출된 사람이기 때문에 우리가 뭐 이렇게 저렇게 평가할 대상이 아닙니다. 이리 갔다 저리 갔다 하는 사람 여기서 평가할 필요가 없지요."

국제태권도연맹은 지난 2002년 1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당시 사무총장이던 최중화 씨를 해임했습니다.

이 회의에 참석했던 미국태권도연맹(USTF)의 린느 세리프 (Renee Sereff)심사국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중화 씨가 당시 아버지 최홍희 총재의 노선에 반기를 들었다고 말합니다.

세리프 국장은 최홍희 씨가 1990년대 말 방탕한 생활을 하는 아들을 걱정하며 제자인 미국태권도연맹의 찰스 세리프(Charles Sereff) 회장에게 아들을 잘 돌봐달라고 여러 번 부탁했다고 말합니다. 이후 세리프 회장이 브라질 등지에서 최 씨를 만나 아버지를 존경하고 무도인으로서 도덕적인 삶을 살도록 권고하며 여러 도움을 줬지만, 결국 최중화 씨는 빈 회의에서 아버지를 상대로 시위를 하며 도의를 저버렸다고 말합니다.

현재 국제태권도연맹의 어느 분파에도 속해 있지 않은 미국태권도연맹의 세리프 국장은 ITF가 통일전선부의 전위대라는 최 씨의 주장도 진실이 아닐 것이라고 말합니다.

세리프 국장은 최중화 씨가 아버지를 존중하지 않았고 상당수 무도인들도 그에게 등을 돌리는 등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에 조직을 회생시키기 위해 파격적인 행보를 걷는 게 아닌가 추측된다고 말했습니다.

국제태권도연맹(ITF)은 2002년 최홍희 장군이 사망한 뒤 조직운영을 놓고 논란을 겪은 끝에 장웅 IOC 위원이 이끄는 북한 측과 북한 정부의 일방적 운영에 반기를 든 베트남계 캐나다인 트란 트리우 콴 총재 계열, 그리고 최중화 씨 등 세 갈래로 나눠졌습니다. 이 세 단체는 모두 똑같은 ITF 명칭을 사용하며 서로 자신들이 정통임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계자들은 콴 총재 계열이 80%, 북한 측 15%, 최중화 총재 측 5%로 사실상 북한 정부가 ITF에 큰 영향력을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합니다.

캐나다 몬트리얼에서 활동하는 콴 회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중화 씨가 걸어온 길은 문제가 많지만 북한 측이 ITF를 이용했다는 그의 주장은 신빙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콴 회장은 북한 정부의 일처리 방식을 봤을 때 아마도 일부 그런 측면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민감한 사안이어서 말하기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콴 회장은 자신이 북한 측 ITF 와 갈라진 배경도 민주적 방식을 외면하는 북한 정부의 독단적 개입이 가장 큰 이유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콴 회장은 최중화 씨가 개인의 문란한 생활 외에 ITF 에도 많은 해를 끼쳤다며, 그럼에도 소송 대신 그의 허물을 용서한 이유는 아버지인 최홍희 장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콴 총재 측은 얼마 전 오스트리아 빈의 ITF 건물 소유를 놓고 장웅 총재 측과 소송을 벌여 승소했습니다. 하지만 장 웅 총재 측이 항소해 현재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콴 총재는 한 두 달 안에 긍정적 결과가 나올 것이 확실시 된다며 북한 측이 그래도 나가지 않을 경우 오스트리아 경찰 입회 아래 정식으로 건물을 회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