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내무부 직원 성상납 파문 (E)


미국 연방 정부의 조사관들은 미 내무부 관계관들이 석유 회사 직원들과 부정한 성 관계를 맺은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내무부 감사장은 이번 사건에 워싱턴과 콜로라도 주 덴버시의 관계관 13명이 연루됐다고 밝혔습니다.

관계관들은 계약서를 조작하고 석유회사 직원들과 성관계를 맺고 석유회사가 제공한 골프여행을 다닌 등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감사장은 또한 덴버의 천연광물 관리부서 사무실 직원의 3분의 1이 석유와 가스 회사들로 부터 선물과 돈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관들은 한 프로그램의 전 책임자는 불법 마약을 사용했으며 부하직원들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감사의 감사장은 10일 비공개 회의에서 감사 결과를 보고해야 합니다.

*****

Federal investigators have accused a group of U.S. Interior Department officials of engaging in illicit sex with oil company employees.

The department's Inspector General says the alleged transgressions involve 13 officials in Washington and a Denver, Colorado office responsible for handling the oil royalties that energy companies pay the government to drill on federal lands.

The officials are accused of rigging contracts, having sexual relationships with employees of energy companies they were working with and accepting golf trips, ski trips and dinners from them. The Inspector General says one-third of the staff in the Denver (Minerals Management Service) office received gifts and gratuities from oil and gas companies.

Investigators say the former director of one of the programs used illegal drugs and had sex with subordinates.

The Inspector General is expected to present the findings in a closed-door briefing Wednes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