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언론, “빈 라덴 수배 방법 강화” (E)


미국의 유력일간지인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10일 미국과 파키스탄 관계관들이 테러조직인 알-카에다의 우두머리, 오사마 빈 라덴에 대한 수배 방식을 바꾸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빈 라덴의 수배를 위해 파키스탄 서부에 강력한 무인정찰기 투입을 늘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신문은 무인정찰기 '천적(predator)'의 미사일 공격이 세 배 이상 늘었다고한 관계관들의 말을 인용보도 했습니다. 관계관들은 파키스탄 관계관들이 2007년에는 이런식의 공격이 세차례 였으나 올 해는 모두 11차례의 공격이 이미 감행됐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이 작전과 관련된 관계관들은 이를 알-카에다의 지휘소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새로운 노력의 일환이라고 칭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보도에 대해 미 행정부는 즉각적인 반응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

An American newspaper says U.S. and Pakistani officials are shifting tactics in their search for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intensifying the use of unmanned, but lethal, spy planes in western Pakistan.

The Washington Post today(Wednesday), quotes the officials as saying the number of missile attacks by pilot-less "Predator" drones in Pakistan has more than tripled in the past year. They say Pakistani officials reported 11 such strikes this year, compared to three strikes in 2007.

The Post says officials involved in the operations call the attacks part of a renewed effort to cripple al-Qaida's central command. They say officials are targeting top al-Qaida members in the hope that they could lead authorities to bin Laden.

The Bush administration did not immediately comment on the report. But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today said President Bush has not given up on efforts to track down bin Laden and his follow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