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핵발전소 건설 계약 경쟁 치열 (E)


인도가 30년 만에 원자력 거래를 할 수 있게되자 핵전력발전소와 관련 장비를 판매하는 회사들은 인도에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습니다.

인도의 급성장하는 전력 수요와 원자력 에너지 생산을 10배 이상으로 증가시키려는 인도의 계획이 유인 요소로 작용해 미국, 프랑스, 러시아 회사들은 인도로 몰려들고 있습니다.

미국의 웨스팅하우스 사, 제네럴일렉트릭 사, 프랑스의 아레바 사, 러시아의 로자톰 사들이 계약을 성사시키기 위해 경쟁하고 있습니다.

인도의 만성적인 전력 공급 부족은 경제성장의 저해요소로 작용해 왔습니다.

*****

Companies that build nuclear electric power plants and equipment are working to sell their wares to India as a three-decade ban on India's atomic trade ends.

Companies from the United States, France, and Russia are attracted by India's fast-growing need for electricity and its plans to increase the amount of power generated by nuclear power by ten-fold or more.

Those companies include Westinghouse and General Electric from the United States, Areva from France and Rosatom from Russia.

India has chronic electricity shortages that hurt economic growth.


The 45-nation Nuclear Suppliers Group (NSG) ended a 34-year nuclear trade embargo on New Delhi Saturday. The NSG governs legal trade of nuclear materials around the world.

The U.S.-India nuclear deal must now be approved by the U.S. Congress before it becomes law.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