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폭탄테러 최소 33명 사망 (E)


6일 파키스탄 북서부 프론티어 지방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차량 테러로 최소 33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파키스탄 경찰은 7일 폭탄 현장에서 사체가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사망자 수를 다시 발표했습니다.

지역 당국자들은 6일 폭탄 테러범이 수도 페샤와르에서 가까운 경찰 검문소로 폭탄물을 실은 차를 몰고 가 검문소와 인근 건물 2동이 무너졌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은 이번 테러로 경찰관 5명이 숨졌으며, 8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또 구조대가 생존자를 계속 찾고 있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탈레반 무장세력은 자신들이 이번 폭탄 테러를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

Pakistani authorities now say at least 33 people have been killed in a suicide car bombing in North West Frontier Province.

Police issued the revised death toll today (Sunday) after finding more bodies in the rubble from the blast.

Local officials say the bomber rammed his explosives-laden car into a police checkpoint near the provincial capital, Peshawar, Saturday destroying the checkpoint and bringing down two nearby buildings.

They say five policemen were killed in the attack and that more than 80 other people were wounded.

They also say the death toll could rise further as rescuers continue to search through the rubble for survivors.

Pakistani Taliban militant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ombing. The radical Islamist group said it has carried out a string of attacks in recent weeks in retaliation for military operations in Pakistan's tribal region bordering Afghanista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