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선 후보들, 9.11 희생자 함께 추모 (E)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대선 후보들이 9.11 테러 공격 7주년 공식 행사에 자리를 함께합니다.

공화당의 존 맥케인 후보와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후보 선거 진영은 6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두 후보가 정치적 이견을 접고 9.11 공격으로 희생당한 미국인들을 함께 추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맥케인 의원과 오바마 의원은 모두 6일 위성방송으로 미국의 노년층을 위한 각자의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두 후보는 노년층이 정부 보조금을 계속 해서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현재 문제에 직면한 사회보장 제도를 어떻게 구할 것인지 전략들을 제시했습니다.

*****

U.S. presidential candidates Democrat Barack Obama and Republican John McCain have agreed to appear together on September 11th -- the seventh anniversary of the terrorist attacks in New York and Washington.

The two campaigns issued a joint statement today (Saturday) saying the two candidates will put aside partisan politics to honor the memory of every American who died.

Obama and McCain also both addressed an association of elderly Americans by satellite today to outline their policies that affect senior citizens.

The candidates offered strategies to save the troubled Social Security system so seniors can continue to receive government-issued checks that supplement income.

McCain's vice presidential running mate, Governor Sarah Palin (of Alaska) delivered the campaign's weekly radio address today, using it to give details on her record of reform.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