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맥케인, 대통령 후보 지명 수락 후 선거운동 본격화


미국 공화당의 존 맥케인 상원의원이 4일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을 공식 수락한 이후 윈스콘신과 미시건, 콜로라도 주에서 선거 유세를 진행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위스콘신 주에서 자신은 워싱턴의 부패와 특별 이해에 대항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미네소타 주 세인트 폴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 마지막날인 4일 후보 지명을 수락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자신은 경쟁상대인 민주당측과 의회에서 오랫동안 협력해 왔다며, 대통령이 된 후에도 계속 초당적으로 일할 것이며 워싱턴의 파당 정치를 끝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맥케인 후보는 또 자신은 바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와 경제, 교육, 에너지 등 많은 문제에서 다른 관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의 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의원은 맥케인 후보가 부시 대통령의 정책에90% 찬성했었다고 비난했습니다.

*****

U.S. Senator John McCain is making his first campaign appearances as the official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ee today(Friday),with stops in Wisconsin, Michigan and Colorado.

At a rally in (the upper midwest city of) Cedarburg, Wisconsin, McCain promised to tackle corruption and special interests in the nation's capital.

McCain formally accepted the nomination Thursday on the final day of the party's national convention in St. Paul, Minnesota.

In his acceptance speech, the veteran Arizona lawmaker embraced his image as a "maverick" who works across party lines. He promised that he and his vice presidential nominee Governor Sarah Palin (of Alaska)will reform Washington.

He said his own party lost the trust of the American people when some Republicans gave into the temptations of corruption.

But McCain said he has big differences with his Democratic opponent, Barack Obama. He criticized the Illinois senator on a number of issues, including the economy, education and energy.

In a statement today, Democratic vice presidential nominee, Senator Joe Biden, challenged McCain's record of bipartisanship, noting he voted with President George Bush 90 percent of the tim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