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에서 독도 역사 바로 알리기 운동 전개

  • 유미정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한국과 일본 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알리는 활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대한민국 국민은 독도가 다 대한민국 영토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우리가 중요하게 홍보를 해야 하는 것은 세계 각국에 홍보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미국 1백59개 지역의 한인회를 대표하는 기구인 '미주한인총연합회'의 허상길 행정실장은 지난 달 25일부터 미국의 주요 정치인들에게 독도의 역사를 바로 알리기 위한 활동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허 실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정치인들과 의회도서관, 미국 지명위원회 관계자 등 7백 50명에게 영문으로 된 독도 홍보책자를 발송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50개 주에 한인회가 1백59개가 있습니다. 각 한인회에도 이 것을 다 보내주고, 그리고 50개 주 연방 상원, 하원의원이 있습니다. 연방 상원의원이 99명, 하원이 4백40명. 그리고 50개 주 주지사, 그 다음에 50개 주 주도 시장님들, 또 각 주별로 주도는 아니지만 큰 도시 71개의 시장들, 그 다음에 LA근처에 한인들이 정치 일선에서 시 의원으로 활동하는 시나 시 의원들에게도 다 보냈습니다. 그래서 총 7백 50명에게 보냈습니다."

이번에 발송된 홍보책자는 모두 20 쪽으로 독도가 조선시대부터 대한민국의 영토였음을 입증하는 자료들과 지도, 한국 영유권의 정당성을 설명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습니다.

독도 영유권을 둘러싼 한-일 간 갈등은 지난 7월 일본이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면서 첨예하게 불거졌습니다.

허상길 실장은 독도 홍보책자 발송은 미국인들에게 독도 문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면서 동시에 민간 차원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한인사회의 영향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인들이 흔히 독도 문제에 대한 한국인들의 대응을 '감정적'이라고 간주하는 데는 독도의 역사에 대한 이해가 절대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외교 능력을 갖고 대응하면 그 것은 나라 간의 싸움이 되잖아요? 그보다는 거주국의 동포들을 활용한다면 더 민간 차원에서 올라오는…그리고 이 사람들이 유권자들이고 하니까 그렇게 해서 관심을 가져 준다면 이런 이슈가 생겼을 때 거주국 정치인들이나 기관에 압력을 넣을 수 있지 않습니까?"

미주총연은 이번에 만든 독도 홍보책자를 앞으로 미국 내 각 지역 도서관과 학교에 보내는 등 독도 역사 바로 알리기 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예정입니다.

한편, 지난 달 25일 미국의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독도 관련 전면광고가 게재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역사 왜곡을 중단하라'는 제목의 이 광고는 한국 안팎의 인터넷 사용자 10만여 명이 자발적으로 1억 8천만원 (미화 18만 달러) 을 모아 게재한 것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