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멕시코, 전국에서 반 범죄 가두행진 열려 (E)


멕시코 전역에서 수 십만 명의 멕시코인들이 살인과 납치, 그리고 총격 중단을 요구하는 가두 행진을 벌였습니다.

이 같은 대규모 가두 행진은 30일 멕시코 전역 32개 주에서 진행됐습니다. 수도 멕시코 시티에서는 1십만명 이상이 운집했으며, 이들은 “ 평화 속에 살기를 원한다”다는 표지판을 들고 가두행진을 벌이며 폭력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2006년 필리페 칼데론 대통령이 집권한 이래 범죄 퇴치 노력을 벌여왔지만 멕시코에서는 계속해서 폭력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칼데론 대통령은 마약 밀매 조직 단속을 위해 2만 5천명 이상의 병력과 경찰을 동원했습니다.

칼데론 대통령은 또 지난 8월 21일 범죄 퇴치를 위해 주지사들과 정부 주요 관리들이 참석하는 정상회담을 소집한 바 있습니다.

*****

Hundreds of thousands of Mexicans have marched in locations across the country to demand a stop to a wave of killings, abductions and shootouts.

Mass protests took place Saturday in all of Mexico's 32 states. In Mexico City, an overflow crowd of more than 100-thousand gathered in the capital city's main Zocalo square. Many demonstrators carried signs that read "Enough. We want to live in peace."

Violence has continued to climb in spite of a crackdown launched by President Felipe Calderon after he took office in 2006.

Mr. Calderon deployed more than 25-thousand soldiers and federal police to fight drug cartels.

On August 21st, President Calderon called a crime summit of state governors and other officials to discuss ways to combat the country's soaring crime rate. Well over two thousand people have been killed in drug-related violence just this yea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