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마음을 열고 세상을 보면 진정한 자유를 누릴 수 있습니다’ – 탈북대학생 오세혁


오세혁씨는 지난 2002년 한국을 찾아온 탈북자입니다. 올해30살이 된 오세혁씨는 황해도 출신으로 기차를 타고 국경을 넘어 한국을 찾아왔고 앞으로 세계무대에 나서 통일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겠다는 야심 찬 꿈을 갖고 있는 젊은이입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4년간의 대학생활을 마무리하고 취업준비에 열심인 탈북대학생 오세혁씨를 만났습니다.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