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대통령 "해·공군 동원해 그루지아에 인도적 지원"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그루지아에 대한 과도한 군사행동으로 인해 국제사회에서 러시아의 위상이 심각하게 손상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13일 오후 유럽연합이 주도하는 그루지아 사태 중재안을 지원하기 위해 프랑스와 그루지아를 방문하기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출발에 앞서 워싱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러시아가 그루지아에서의 휴전 약속을 이행할지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유럽연합 순회 의장국인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과 그루지아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13일 파리로 떠났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러시아 정부에 대해 그루지아의 주권과 영토를 위협하는 군사작전을 포함한 모든 활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아울러 민주적 절차를 거쳐 선출된 그루지아 정부 축출 주장도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러시아가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에서 러시아의 고립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러시아 측이 요구를 거부할 경우 그동안 스스로 강조했던 국제사회 동반자로서의 역할에 걸맞는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는 인식을 더욱 깊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로 인한 결과는 러시아가 그동안 참여를 희망해 온 모든 활동에 과연 적합한 나라인지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할 것이라고 라이스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전문가인 라이스 장관은 오늘날의 러시아는 과거의 소련과는 다르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현재의 러시아 지도자들은 냉전시대의 전략이 그루지아에서 성공하지 못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지금은 소련이 체코슬로바키아를 침공해 수도를 점령한 뒤 정부를 전복하고도 아무 일이 없었던 1968년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면서 러시아는 8월6일 이전의 위치로 병력을 되돌리고, 그루지아의 주권과 영토을 존중하는 선에서 사태를 해결하려는 국제사회의 중재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12명으로 구성된 미국 정부 군사팀이 러시아 군의 공격 이후 그루지아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필요성을 점검하기 위해 13일 그루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에 도착했습니다.

이와 함께 담요와 의약품 등 필수품들을 실은 미군 수송기도 도착했으며, 미국은 앞으로도 추가 지원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브라이언 휘트먼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이 부시 대통령이 지시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부시 대통령은 13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게이츠 국방장관에게 그루지아에 대한 구호활동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지원 물품을 실은 미군 수송기가 그루지아로 향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앞으로 수송기 뿐아니라 해군을 동원해 그루지아에 대한 의약품 등 인도주의적 지원을 활발하게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러시아 당국이 미국의 구호 활동을 방해하지 말 것을 경고했습니다.

*****

(관련 영문기사)

U.S. President George Bush has announced a massive humanitarian effort in Georgia that would involve American aircraft and naval forces. In this report from Washington, Senior Correspondent André de Nesnera looks at this latest attempt to end the conflict in Georgia and ease the suffering there.

Analysts say the United States and the West have very little leverage to force Russia to withdraw its forces from Georgia.

Last week Tbilisi sent troops in an effort to take control of the capital of the breakaway region of South Ossetia. Russia, which had troops based in the area, responded by sending additional manpower, tanks and armored personnel carriers and going on the offensive.

Marshall Goldman is with Harvard University.

"We don't have much [leverage] because Russia now has recovered from its economic collapse," said Marshall Goldman. "It seems to have stabilized its position in Chechnya and it's not exposed elsewhere in the world. It has a trade surplus, it has oil and gas - and it is very hard, I think, to find leverage to use against them at this point."

In a brief address Wednesday, President Bush called on Russia to withdraw its troops from Georgia. He also said in the days ahead, the United States will use its aircraft and naval forces to deliver humanitarian and medical supplies to the Georgian people.

Analysts - such as Robert Legvold from Columbia University - say in order to reach Georgia, U.S. ships must pass through the strait of the Dardannelles and the Bosphorus strait before entering the Black Sea.

"The Russians have a naval force, the Black Sea force that is based in Sevastopol and that they've used as part of the blockade of the Abkhazian coastline - or the Georgian coastline," said Robert Legvold. "But of course it means that we're in the same body of water. And I assume there's no implied threat that we would try to interdict naval movements on the part of the Russian Black Sea fleet."

For his part, Ronald Suny from the University of Chicago, says sending humanitarian aid is an important first step.

"Hopefully this is being in some way coordinated with the Russians," said Ronald Suny. "It does show that we are on the brink of something serious. Small conflict - people didn't care about South Ossetia. And yet those small conflicts can bring two superpowers into conflict and create tremendous instability in the world."

In his address, President Bush also said Russia's military incursion into Georgia hinders Moscow's attempts to join international institutions. Moscow, for example, has been trying to become a member of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One idea being discussed is expelling Russia from the group of eight major industrial nations, known as the G 8.

Marshall Goldman says that is unlikely to happen.

"You have to have the approval of all the other countries and I think they've been neutralized effectively, in part because almost every one of them, at least in Europe, have become dependent on Russian oil and gas," he said. "And there is no doubt in my mind that [Prime Minister Vladmir] Putin is aware of this and [President Dmitri] Medvedev certainly is aware of this because he was the head of Gazprom which was the source of supply of so much of that natural gas."

Experts such as Robert Legvold sa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no choice but to act swiftly in an effort to end the current conflict.

"If all the key players, beginning with Moscow and then Europe and then the United States - Washington - do not keep their heads - if they react intemperately on any part and don't have a longer term vision, react only to immediate events and do so with inflammatory language and maybe even with impetuous steps, retaliatory steps - things could get much worse." he said.

Legvold does not foresee a return to the Cold War. But he does say if the situation is not resolved, it could create barriers to any kind of meaningful and constructive relationship between Russia and the Wes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