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그루지아, “고리시에 러시아 탱크 진격” 비난


그루지아 국가안전보장회의는 러시아가 휴전합의에도 불구하고 자국의 군사요충지인 고리시로 탱크를 진격시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알렉산데르 로마이어 그루지아 국가안전보장회의 의장은 가자들에게 50대의 러시아 탱크와 장갑차가 고리시로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러시아 당국은 고리시에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지 않다며 이같은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그루지아와 러시아 양국 모두 프랑스가 제시한 평화중재안을 수용하기로 동의한 바 있습니다.

한편 베르나르 쿠슈네르 프랑스 외무장관은 유럽연합이 분쟁지역에서 평화유지활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

Georgia is accusing Russia of sending tanks into the strategic city of Gori despite a recent cease-fire in the fight over two breakaway Georgian regions.

Georgian National Security Council Secretary Alexander Lomaia told reporters today (Wednesday) that about 50 Russian tanks and armored vehicles had entered the city.

It has not been possible to independently verify Lomaia's accusation. The Russian military says it has no military forces in Gori.

Both Georgia and Russia have agreed to the main points of a French-brokered peace plan which calls for the withdrawal of forces from two Georgian breakaway regions and free access for humanitarian aid workers.

French Foreign Minister Bernard Kouchner says the European Union should deploy peacekeeping monitors to help diffuse the situation.

Kouchner spoke today (Wednesday)before a meeting of EU foreign ministers in Brussels, Belgium.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