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선박 동해상 충돌, 2명 실종


남한 측 모래운반 선박과 북한 측 어선이 오늘 새벽 동해상 북측 수역에서 충돌해 북한 어민 2명이 실종됐습니다. 현재 북한 당국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남한 당국은 아직 그 결과를 통보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서울 VOA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12일 새벽 2시 25분쯤 남한의 모래운반선 동이 1호와 북한의 소형 어선이 동해 장전항 동북쪽 5 마일 북측 해역에서 충돌했습니다.

[한국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 "8월12일 화요일입니다, 새벽 02시 25분 남측 모래운반선 동이1호, 운영은 동이산업입니다, 선주는 영암 대불건업, 6백58t짜리 선박이 되겠습니다, 모래운반선이 모래를 적재하고 남측으로 운항 중에 장전항 북동 4.9 마일 해역에서 북측 어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12일 오전 북측 조선진영무역회사가 모래 운송사업자인 남한의 아천 글로벌에 사고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사고 당시 북측 어선에는 선원이 4명 타고 있었고, 이 가운데 2명은 동이 1호에 의해 구조됐지만 나머지 2명은 현재 실종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어선은 20 마력급의 소형어선으로 알려졌으며 남한 선박에는 10 명이 탑승하고 있었지만 인명 피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확한 사고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고 당시 해상의 날씨는 파고 1 m, 시정 3.2 km로 양호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대변인은 "동이 1호가 사고가 난 뒤 바로 장전항으로 입항해 북측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측 조선진영무역회사가 오후 2시38분 동이 1호가 기관고장으로 출항이 지연되고 있다고 팩스로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정부는 오후 3시47분쯤 남북 해사 당국 간 연락망을 통해 동이 1호 충돌 사고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며 "남북해운합의서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해양 사고 통보서로 남측에 알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측 실무자가 남측 요청에 대해 사실을 확인한 뒤 통보해 주겠다고 언급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해운합의서에는 남북한 당국은 해양 사고가 발생했을 때 사고해역을 관할하는 측에서 상대방 해사 당국에 이를 신속하게 통보하도록 명시돼 있습니다.

지난 해 1월 15일 남한 선박 현성호와 북한 어선이 서해 연평도 부근에서 충돌했을 당시 북한 당국은 사고 조사 후 그 결과를 남측에 통보하고 사고 발생 다음 날인 1월 16일 현성호를 남한에 귀환시킨 바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배상 문제와 관련해 "사고를 당한 동이 1호는 통상적인 보험에 가입돼 있기 때문에 국제적인 규칙에 의한 자동적인 절차에 따라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 해군 함정과 구조선은 현재 장전항 앞바다에서 실종된 어민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남한 당국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해군 함정 3척과 해경 경비정 2척을 북방한계선(NLL) 남쪽 해상에 대기시켜 놓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