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그루지아  "러시아, 그루지아 영토로 계속 진격"


러시아가 그루지아 영토 내 군 기지를 점령하기 위해 장갑차를 진격시키며 제 2의 전선을 구축하고 있다고, 그루지아 정부가 밝혔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11일 오전 그루지아가 압하지아 자치공화국 인근에 배치된 1천5백명의 병력의 무장을 해제하지 않으면 공격을 가하겠다는 최후통첩을 전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10일 9천명의 병력을 압하지아에 배치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었습니다. 그루지아는 러시아의 무장해제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지난 주 그루지아 내 남오세티아에서는 그루지아 정부가 분리주의자에 대한 군사작전을 전개했으나, 러시아가 개입하면서 광범위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러시아는 이 지역에 수천명의 병력을 파병했으며, 현재 남오세티아 수도 치힌발리의 통제권을 완전히 장악했습니다.

그루지아는 러시아의 공세에 밀려 철수한 후 휴전을 제의했지만, 러시아는 이를 거부했습니다.

*****

Georgia says Russia has opened a second combat front in the country, sending armored vehicles beyond two breakaway territories to seize a Georgian military base inside Georgia.

Senaki lies about 40 kilometers south of Georgia's separatist republic of Abkhazia, near the Black Sea coast in western Georgia.

Earlier today (Monday), Moscow issued an ultimatum demanding that 15-hundred Georgian troops stationed near Abkhazia either disarm or face attack. Georgia rejected the disarmament call, a day after Russian authorities said they were preparing to deploy nine thousand troops to Abkhazia.

Large-scale fighting erupted last week, when Russian forces invaded another Georgian breakaway territory, South Ossetia, in response to a Georgian military push against separatists in the territory. Russia responded by sending thousands of troops into the region and now claims to have complete control of the South Ossetian capital, Tskhinvali.

Georgian forces, overwhelmed by Russian firepower, fled South Ossetia Sunday as Georgian authorities announced a cease-fire. Moscow rejected that truce call, saying Georgian forces were largely ignoring their own pledg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