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이징 올림픽 8일 공식 개막

  • 유미정

베이징 올림픽이 중국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후 8시에 개막되는 가운데,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세계 각국 지도자들이 개막식 참석을 위해 7일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이후 8년 간 계속돼 온 남북한 선수단의 공동입장이 무산됐습니다. 유미정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베이징 올림픽이 드디어 오늘 베이징 현지시간으로 오후 정각 8시에 개막되는데요. 당초 개회식 시간보다는 약간 앞당겨진 것이 아닙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은 당초 2008년 8월 8일 오후 8시 8분 8초에 열리도록 돼 있었는데요. 그 이유는 중국인들이 숫자 '8'을 상당히 좋아하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베이징 올림픽조직위원회 측은 개회식 시간을 오후 8시 정각으로 변경했는데요, 이에 따라 오늘 오후 5시 45분부터 1시간 15분 동안 중국의 특색이 담긴 28개의 식전 공연들이 진행되구요, 이후 오후 7시 56분부터는 카운트다운에 착수해 8시 정각에 개회식을 공식 시작하고, 밤 11시 30분까지 축하 공연과 불꽃놀이가 진행되게 됩니다.

진행자: 개회식 참석을 위해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속속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도 어제 베이징에 도착했지요?

기자: 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대외적, 공식적으로는 북한의 국가수반 격인데요, 김 상임위원장은 어제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대신해 올림픽 개막식에 참가하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도착 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을 면담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후진타오 주석은 북-중 수교 60주년을 맞는 내년에 '중-북 우호의 해' 활동을 열고 양국 간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굳게 다지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영남 위원장은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구두메시지를 전하면서 북-중 간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한층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위원장은 이어 중국 권력 서열 2위인 우방궈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도 따로 만나 양국 간 우호 친선 강화에 대해 얘기를 나눴습니다.

진행자: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도 어제 밤 베이징에 도착했지요?

기자: 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어제 밤 아시아 지역 마지막 순방국인 중국에 도착했는데요. 부시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 가운데 외국에서 개최되는 올림픽에 참석하는 첫 대통령이 됐습니다. 부시 대통령의 도착으로 어제까지 세계 50여개국 국가원수들이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개막식이 열리는 오늘은 이명박 한국 대통령과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등 11명의 국가원수가 도착합니다.

진행자: 당초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오늘 열리는 각국 정상 환영 오찬장에서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자연스럽게 만날 것으로 기대됐었는데, 동석이 무산됐다죠?

기자: 그렇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후진타오 국가주석 주최로 오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리는 세계 각국 정상 부부들을 위한 환영 오찬장에서 당초 9각형 테이블 9개를 배치하고 우방궈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주재하는 테이블에 이명박 대통령 부부와 김영남 상임위원장 부부가 앉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었는데요, 이같은 좌석 배치가 북한 측의 거부로 갑자기 변경됐습니다. 이에 따라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오찬장에서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자연스럽게 남북한 현안을 논의할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오찬장에 입장하기 전 리셉션룸에서 10분 정도 함께 있게 되며, 오찬장 입장 때도 같이 들어올 수 있어 마주칠 기회는 열려 있습니다.

진행자: 이번 대회에서 성사 여부에 관심을 집중시켰던 남북한 대표팀의 공동입장도 무산되지 않았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이연택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7일 하루 전날 밤늦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북한을 더 설득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면서, 남북한 공동입장이 끝내 무산됐다고 말했습니다. 자크 로게 IOC위원장도 기자회견에서 IOC가 적극적인 중재에 나섰지만 남북한 모두 정치적인 문제로 인해 동의하지 않았다면서, 남북한 공동입장 무산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개막식에서는 한국이 당초 예정대로 1백77번째로 입장하고, 북한은 한국과 떨어져 입장하기를 희망함에 따라 따로 입장할 계획입니다. 북한은 베트남과 피지, 보츠나와, 포르투갈 4개국에 이어 1백82번째로 입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로써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이후 8년 간 크고 작은 국제대회에서 아홉 차례 이뤄졌던 남북한 공동입장은 8년만에 파경을 맞은 셈이 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