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그다드서 차량폭탄 테러…12명 사망 (E)


이라크 바그다드 북부에서 3일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로 12명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습니다.

폭발은 바그다드 북부 아드하미야 지구의 여권 사무소에서 일어났으며, 최소한 22명의 부상자도 발생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바그다드에서는 경찰 순찰차를 노린 도로변 폭탄 테러로 9명이 다쳤습니다. 이 중에는 민간인 6명도 포함됐습니다.

한편 이 날 테러는 이라크 의회가 북부 키르쿠크 지역의 권력 분할에 관한 특별 회기를 개최하기 몇 시간 앞서 발생했습니다.

키르쿠크의 하위자 지구에서는 소수 아랍계 수백명이 키르쿠크가 쿠르드 자치구에 포함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쿠르드 계는 석유 매장 지역인 키르쿠크가 쿠르드 자치구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며, 아랍계는 이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car bomb in northern Baghdad has killed 12 people.

At least 22 others were wounded in today's (Sunday's) attack, which took place near a passport office in the capital's northern Adhamiya district.

In other violence in Iraq's capital, nine people, including six civilians, were wounded when a roadside bomb exploded near a police patrol.

The bombings came hours before Iraq's parliament is scheduled to hold a special session to try to resolve a dispute about power-sharing proposals for the northern region of Kirkuk.

Iraqi lawmakers have been debating a draft local elections law that would allocate seats in Kirkuk's provincial council equally among its ethnic groups - Kurds, Arabs and Turkomen. Currently, Iraqi Kurds and their allies have a majority in the assembly.

Hundreds of minority Arabs rallied in Kirkuk's Hawija district Saturday to protest Kurdish calls for Kirkuk to join the autonomous Kurdish region of Iraq. The Arab protesters demanded that oil-rich Kirkuk remain under the control of Iraq's central governmen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