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독도 영유권 표기 원상 회복


미국 연방정부 기관인 지명위원회에 의해 `한국령'에서 '주권 미지정 지역'으로 변경돼 논란을 빚었던 독도의 영유권 표기가 일주일 만에 다시 원상회복됐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어제 독도에 대한 표기를 논란 이전의 상태로 원상회복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보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내부협의를 거쳐 관련 세부지침을 확정했고, 제임스 제프리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이 워싱턴 주재 한국대사관 측에 이같은 내용을 통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세계 지역 명칭과 관련한 기준을 정하는 미국 정부 기관인 지명위원회는 30일부터 독도의 영유권 표시를 다시 '한국(South Korea)'과 '공해(Oceans)'로 표기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조지 부시 대통령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에게 독도 표기 문제와 관련한 경위를 알아보도록 지시한 뒤 하루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주미 한국대사관의 이태식 대사는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부시 대통령이 직접 이번 결정을 내렸고 즉각 시행에 들어가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의 조치를 환영했습니다.

문태영 대변인: "지난 7월25일 지오넷 상 독도 영유권 표기 변경으로 야기된 상황과 관련, 우리 정부는 부시 대통령이 직접 관심을 가지고 시정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해준 것을 환영하며 이를 평가합니다."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도 공식논평을 통해 미국 정부의 원상회복 조치는 한-미 동맹 복원과 신뢰 회복의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