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숙 본부장 ‘북한, 핵 폐기 전 추가 단계 주장’

  • 윤국한

북한은 비핵화 완료까지 3단계로 나뉘어 있는 핵 폐기 과정을 좀더 세분화 해 영변 핵 시설 폐기를 별도의 단계로 주장하며 이에 대한 상응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 수석대표 회담에서 북한 측이 이같은 요구를 새롭게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외교장관들이 어제 워싱턴에서 만나 북 핵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북한은 비핵화의 마지막 과정인 3단계 이전에 1~2 개의 단계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며, 특히 영변 핵 시설 폐기를 별도의 단계라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상응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고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밝혔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29일 서울의 프레스센터에서 `6자회담의 결과와 향후 전망'이란 주제로 열린 포럼 연설에서 지난 10일부터 사흘 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 수석대표 회담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공개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북한 측이 영변 핵 시설 폐기의 대가로 구체적으로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북한 측의 새로운 주장은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에 대한 검증을 둘러싸고 이미 난항을 겪고 있는 핵 협상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숙 본부장은 북한의 주장대로 하다 보면 "비핵화 3단계가 아니라 7단계, 8단계까지도 갈 수 있기 때문에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은 3단계가 마지막 단계이고,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이 완전히 제거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또 오는 10월 말까지 북한이 비핵화 2단계를 완료하면 다른 5개국도 북한에 대한 에너지, 경제 지원을 완료해야 하지만 납북자 문제 등 북-일 간 현안이 풀리지 않는 게 고민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숙: "중유 또는 비중유 지원이 일-북 관계 현안이 해결되지 않고 있어 지금 현재 일본이 참여를 못하고 있고...."

김 본부장은 이어 북한에 대한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대해 "의회 통보 후 45일이 넘어서도 가능하다"며, "8월11일까지 미국이 검증 계획서에 대해 북한의 동의를 받지 못하면 미국으로서는 그 시점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조치를 취하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가장 중요한 현안은 신고서에 대한 철저한 검증으로, 신고서의 완전성과 정확성에 대한 검증 없이는 제대로 된 3단계로 진전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숙: " 앞으로 제일 큰 게 검증이행 계획서를 만들어서 실제로 이 원칙에 입각해 철저한 검증에 돌입하는 게 남아 있고......"

김 본부장은 이밖에 지난 2003년 중단된 신포 경수로 건설 재개 논의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 핵실험을 한 마당에 평화적으로 원자력을 이용할 권리를 심각하게 제한할 필요가 있다"며, 대북 경수로 제공 문제는 북한의 핵 투명성을 확보한 다음에 논의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28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북 핵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곤잘로 갈레고스 부대변인은 두 장관이 양자와 다자 문제에 대한 다양한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라이스 장관과 양제츠 부장이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이 문제에 대해 앞으로도 긴밀한 대화와 협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