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간 대통령 마약 거래 비호'  전 미 국무부 관리 (E)


아프가니스탄의 마약 밀매가 정부 고위층에 의해 비호받고 있다고 전 미국 국무부 관리가 주장했습니다.

국무부에서 아프가니스탄내 마약 치와 사법 개혁을 담당했던 토마스 슈와이츠는 뉴욕타임즈 기고문을 통해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아프간의 양귀비 재배를 근절시키려는 미국정부의 노력을 번번히 방해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슈와이츠는 탈레반 무장세력이 테러 활동 비용 마련을 위해 마약 거래를 해 온데 반해, 카르자이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은 마약 거래를 통해 부를 쌓으려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A former U.S. State Department official charges Afghanistan's drug trade is being protected by the country's top officials.


Thomas Schweich wrote in an article posted on the New York Times website today (Thursday) that U.S. efforts to eliminate Afghanistan's poppy crops have been repeatedly thwarted by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Schweich left his post as coordinator for Counter Narcotics and Justice Reform in Afghanistan last month.


He alleges that while Taliban militants use the opium trade to finance their insurgency, Mr. Karzai and his supporters have also used the drug trade to get rich.


He writes that the Afghan president is using the drug trade to secure his political standing in order to win reelection in 2009.


No U.S. or Afghan officials were immediately available for comment.

According to the United Nations and the U.S., Afghan farmers produce 93-percent of the world's opium popp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