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유럽, 테러에 공동 대처해야’  (E)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24일 독일 베를린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국과 유럽이 테러와 극단주의에 함께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의 일주일 간의 순방 일정 중 유일한 공식 연설을 행한 베를린의 '전승 기념탑' 앞에는 수만 명의 군중이 운집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동맹을 구축하는데 있어서 미국과 유럽간에, 또 인종과 종교간에 어떠한 분리 장벽이 있어서도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또 아프가니스탄의 안정화와 이라크 전쟁 종결을 위해 유럽이 미국의 편에 서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공화당 대선 후보인 존 맥케인 상원 의원은 오바마 의원의 해외순방과 이에 대한 언론의 관심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

U.S.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is urging Europeans and Americans to work together to defeat terror and the extremism that supports it.

Speaking to a cheering crowd of tens of thousands in Berlin, Obama said there must be no walls dividing allies on either side of the Atlantic, or between religions and races. He then called on Europe to stand by the United States to bring stability to Afghanistan and to work to end the war in Iraq.

Obama also spoke of his vision of America, and how it drew his father to its shores with ideals that speak to aspirations shared by all people.

It was the candidate's first formal speech on an international tour that has taken him to Europe and the Middle East.

The Democratic candidate's tour and its news coverage have come under intense criticism from the campaign of his Republican rival, John McCain. The four-term U.S. senator (in Ohio)said he would "love to give a speech in Germany." But he said he would rather give it as president than as a candidate for the presidency. McCain's campaign Web site accuses the media of a "bizarre fascination" with Obam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