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아세안, '버마 태풍피해 구호에 10억 달러 필요'


유엔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은 버마가 앞으로 3년동안 태풍 나르기스의 피해를 복구하는 데 10억달러 이상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유엔과 아세안은 오늘 발표한 보고서에서 버마에 식량과 농업, 재건 사업 지원이 가장 절실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버마의 태풍 피해 규모가 자산 손실과 소득 상실액을 합해 모두 4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아세안이 보고서 작성에 건설적인 역할을 해준데 감사를 표시하고 앞으로도 유엔과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


The United Nations and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say Burma needs more than one billion dollars in aid over the next three years to recover from Cyclone Nargis.


The organizations, along with Burma, made the estimate in a joint report released Monday. The figure focuses on Burma's most urgent needs -- food, agriculture and community-rebuilding.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thanked ASEAN for its "constructive role" in helping create the report, saying he hoped the organizations could work together in the future.

Cyclone Nargis tore through Burma's Irrawaddy Delta region in early May, killing more than 84-thousand people and leaving more than 53-thousand missing.


The U.N.-ASEAN assessment says the cyclone caused an estimated four billion dollars in damage(one-point-seven billion in damage to assets and two-point-three billion in loss of incom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