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인도간 학술교류 확장…양국 교류에 중요 역할’


올해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에 따라 미국과 인도간 학술 교류가 크게 늘어날 예정입니다. 미국과 인도 정부는 지난 7월 4일 장학금을 늘리기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데이비드 물포드 인도 주재 미 대사는 이번 합의는 미국의 젊은이들의 미래 개발과 두 나라간 관계 향상에 심원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 윌리엄 풀브라이트 미 상원의원의 노력으로 설립되고 미 의회 승인하에 미 국무부 산하 교육문화국의 자금으로 운영되는 이 프로그램은 미국과 다른 나라 국민들간의 문화적 이해를 도모하는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 국민들과 교사들, 학자들과 교수들에게 연구자금과 해외지도의 기회를, 또 외국의 참가자들에게 미국으로 와서 교류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인도는1950 년부터 이 프로그램에 참가했으며, 약 100명의 인도인들과 미국인들이 매년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수여받습니다. 지금까지 이 장학금을 받은 사람 수는 거의 1만 5천 명에 이릅니다. 풀브라이트-네루 장학금이라는 새 이름을 갖게된 이 장학제도는 미-인도 양국이 매년 제공하는 장학금 금액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미국 오레곤 주 포틀랜드에 거주하고 있는 인도 전통악기 시타 연주를 가르치는 교수 조쉬 파인버그 씨는2006년에 인도 캘커타에서 풀브라이트 장학금으로 음악을 공부했습니다. 파인버그 씨는 자신이 배운 인도 문화를 동료들에게 전해 줄 것을 생각하며 들뜬 마음으로 미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합니다.

파인버그 씨는 단지 인도에 갔었다는 것 만으로 자신은 일종의 미국의 외교관이 된 셈이었으며, 인도에 머물렀었다는 사실만으로 미국에서는 일종의 인도 외교관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개인대 개인의 외교를 이루는 것이 바로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의 궁극적 목표 중 하나입니다.

인도와 미국은 자유와 민주, 경제 기회 확장에 대한 공통의 목표(commitment)를 갖고 있습니다.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은 다른 학술 교류 프로그램과 함께 문화적 이해와 의사소통을 증진시켜 미국-인도간 관계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물포드 미 대사는 지금까지 이뤄온 것은 두 나라의 수천명의 젊은이들을 위해 값으로 따질 수 없는 소중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