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이스 장관 ‘북한, 완전 비핵화 없으면 얻는것 없어’

  • 윤국한

미국은 북한이 핵 신고에 포함한 내용 뿐 아니라 포함하지 않은 사안들에 대해서도 반드시 검증할 것이라고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 계획, 핵 확산 의혹에 대해 완전하고 정확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북한은 교역과 경제 지원, 정치적 인정 등 어느 것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북한의 모든 핵 프로그램에 대한 완전하고 정확한 검증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션 해너티 라디오 쇼'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전세계에서 가장 폐쇄된 사회이며, 미국은 북한이 신고서에 담은 내용을 그대로 믿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무부가 공개한 인터뷰 전문에 따르면 라이스 장관은 이와 관련해 "북한이 신고서에 담은 내용 뿐 아니라 신고서에 담지 않은 것들에 대해서도 반드시 검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구체적으로 북한의 플루토늄 프로그램 외에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 핵 확산 의혹 등을 언급하면서, 세 가지 모두 검증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특히 "북한이 정말로 원하는 것은 교역과 경제적 지원을 위한 문호개방, 정치적 인정" 이라며, "하지만 모든 핵 프로그램에 대해 완전하고 정확한 비핵화를 하지 않는 한 이 것들 가운데 어느 것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은 심지어 한국으로부터의 경제 지원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지난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북 핵 6자 수석대표 회담과 이후 실무 수준의 대북 접촉을 통해 북한의 핵 신고를 검증하기 위한 구체적인 장치를 마련 중에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테러지원국에서 공식 해제되는 다음 달 11일 이전에 검증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와 관련해 "현재 검증 협정문 체결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제외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다자와 양자 차원에서 수많은 대북 제재가 있기 때문에 상징적인 조치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 의회 하원은 17일 의결한 `2009 회계연도 정보수권법안'에서 행정부가 6개월마다 북한 핵과 관련한 상황을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법안은 북한 외에 이란과 시리아 등의 핵 프로그램 추진 의도와 능력 등 진척 상황에 대한 평가보고서를 비밀로 분류해 제출하도록 의무화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