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삼성 전 회장, 조세포탈 집행유예 판결 (E)


한국의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16일 조세포탈 혐의에 대해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차명 주식거래를 통한 조세포탈 혐의에 대해 일부 유죄로 판결,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1천1백억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밖에 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 증여 혐의에 대해서는 이 전 회장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올해 66살의 이건희 전 회장은 지난 4월 검찰에 기소된 이후 삼성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이 전 회장을 비롯한 삼성그룹 핵심 임원 8명은 에버랜드 전환사채를 이 전 회장의 자식인 이재용 남매에게 편법증여하고, 차명계좌로 계열사 주식을 매매해 1천1백28억원의 양도소득세를 포탈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었습니다.

*****

A South Korean court has fined the former head of Samsung Group, but cleared him of major allegations of corruption.

The court found Lee Kun-hee guilty of dodging millions of dollars in taxes, and fined him about 109-million dollars. It also gave him a three-year suspended prison sentence for the charges.

Leaving the courtroom today (Wednesday), Lee apologized to the public and said he was sorry for the trouble he had caused.

The court cleared Lee of the more serious charges, including breach of trust. The judge handling the case said prosecutors failed to prove Lee had committed breach of trust by improperly transferring control of the company to his son.

Prosecutors had asked the court to sentence Lee to seven years in prison and fine him 350-million dolla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