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독도 관련 일본 정부에 강력 대응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중등학교 사회과목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로 표기하기로 최종 결정함에 따라 한국과 일본 사이에 또다시 첨예한 갈등 상태가 재연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 측의 조치에 대해 공식 성명을 통해 엄중 항의하는 한편 권철현 주일 대사를 일시 소환하기로 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강성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외교통상부는 일본이 중등학교 사회.과학 교과서의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 영유권을 명기하기로 최종 결정한 데 대해 엄중히 항의하는 성명을 14일 오후 발표했습니다.

문태영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가 한국의 고유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한 내용을 해설서에 포함시킨 데 대해 엄중히 항의했습니다.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 “일본 정부는 그간 교과서 검증론을 통해 과거 역사를 왜곡해 온 데 이어,이번에는 교과서 해설서 기술을 통해 우리의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부당한 기도를 하였다. 우리 정부는 이를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일본 정부가 이와 같은 기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정부는 독도가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고유의 영토임을 거듭 밝히며, 우리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힌다”

문태영 대변인은 이어, 이 문제와 관련해 항의의 표시로 한국 정부는 권철현 일본주재 한국대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권철현 대사는 훈령에 따라 귀국에 앞서 일본 외무성을 찾아가, 한국 정부의 강력한 항의를 전달한 뒤 귀국길에 오르게 된다고 문태영 대변인이 발표했습니다.

[문태영 대변인] “정부는 일본 정부가 금일 발표한 중학교 사회과학 교과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서 우리의 고유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주장하는 내용을 포함시킨 것과 관련하여 권철현 주일대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하였습니다. 권철현 대사는 일본 외무성을 방문하여 엄중하게 항의한 후 일시 귀국할 예정입니다.”

한편 청와대는 일본 측의 발표 직후, 외교통상부와 국토해양부, 교육과학부, 경찰청, 동북아역사재단 등 관계 부처와 관계기관을 총동원해 분야별 대응 조치들을 점검했습니다. 이는 이명박 정부들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는 한국과 일본의 외교관계가 경색되더라도 영토인 독도 문제에 대해서 만큼은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됩니다.

이명박 대통령도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청와대의 한 고위 참모가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선진 8개국 정상회담에 참석하기에 앞서 지난 6일 가진 일본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독도 영유권을 일본 측이 명기하지 말도록 공개적으로 촉구했고, 또 후쿠다야스오 총리와도 지난 9일 홋카이도에서 만났을 때 한국 국민들의 우려를 전달하면서 신중한 대응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한국과 일본 양국이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가느냐, 아니면 과거로 후퇴하느냐는 전적으로 일본 측에 달려있다면서,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경색되는 한이 있더라도 한국은 강한 톤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