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서 제 1회 지중해 연합회의 (E)


유럽과 중동, 북아프리카의 40여개국 정상들이 제1회 지중해 연합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에 모였습니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의 제안으로 열리게 된 이번 회의에서, 참가국 지도자들은 중동 평화노력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또한 기후변화, 에너지, 이민, 수자원 문제 등도 이번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집트의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과 함께 이번 회의를 공동으로 주최하고 있습니다.

*****

Leaders of more than 40 nations of Europe,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re gathered in Paris for the inaugural European-Mediterranean summit.

The summit, the brainchild of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is expected to be dominated by talks aimed at reenergizing Middle East peace efforts, and by the pressing issues of climate change, energy, migration and fresh water resources.

Mr. Sarkozy is co-hosting the event, along with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A draft declaration obtained by Western reporters shows summit participants preparing to announce objectives for "achieving peace, stability and security" in the Middle East.

Leaders are also expected to announce agreement on a region-wide solar energy project, a broad-based student exchange program, and a plan for cleaning up the Mediterranean Se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