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간, 미군 오폭으로 민간인 47명 사망 (E)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 주 동부에서 지난 6일 미군의 오폭으로 사망한 민간인이 47명에 달하며 희생자 대부분이 여성과 어린이들이라고 아프간 당국이 밝혔습니다.

버르하눌라 신와리 아프가니스탄 의회 의원이 이끄는 진상조사단은 데 발라 지구에서 발생한 미군 공습의 희생자는 알카에다 무장대원들이 아니라 결혼식에 참석한 민간인들이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군이 이끄는 연합군측은 공습을 통해 무장단체 요원들만을 사살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미군 대변인은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며 민간인 사망자가 있다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의회 의원들을 비롯해 내무부와 국방부 관리 등 9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단을 임명했습니다.

*****


Afghan officials say 47 civilians, mostly women and children, were killed in Sunday's U.S. airstrike in eastern Nangarhar province.

A team led by Afghan lawmaker Burhanullah Shinwari announced the findings of its investigation today (Friday), saying a wedding party -- and not al-Qaida or Taliban militants -- were killed July sixth, in Deh Bala district.

U.S.-led coalition officials had said that only militants were killed in the airstrike. Today, a U.S. coalition spokesman said the coalition was investigating the incident and regretted the loss of any civilian life. Officials say they never target civilians.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appointed the nine-member investigation team, which includes lawmakers and interior and defense ministry officials.

Afghan officials have also concluded only civilians were killed in a separate U.S. airstrike in eastern Nuristan province last Friday. The U.S. coalition had said only militants were killed in the attack.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