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적십자사 ‘아프간 민간인 겨냥 테러 금해야'


국제적십자위원회, ICRC는 지난 4일 이후 아프가니스탄의 민간인 사망자 수가 최소 2백50명을 기록했다며 아프가니스탄 내 인도주의적 법규를 존중할 것을 9일 촉구했습니다.

프란츠 로센스타인 ICRC 아프가니스탄 책임자는 이 날 수도 카불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은 민간인과 무장요원들을 항상 구별하고 민간인의 생명을 살리는 것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을 촉구했습니다.

적십자사 당국자들은 민간인들이 전투에 직접적으로 참여하지 않는 이상 민간인들을 절대 겨냥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7일 카불의 인도 대사관에서 자살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해 41명이 숨지고 1백50명 이상이 부상했었습니다.

*****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ICRC) is urging all sides to respect humanitarian law in Afghanistan, noting there have been at least 250 civilian casualties in attacks since July 4th.

The head of ICRC's delegation in Kabul (Franz Rauchenstein) today (Wednesday) released a statement calling on all parties in the conflict to distinguish at all times between civilians and fighters and to take constant care to spare civilians.

Red Cross officials say civilians should never be targeted, unless they are taking a direct part in fighting.

On Monday a suicide bomb attack on the Indian embassy in Kabul killed 41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150 others.

The Red Cross also says it is concerned about the reportedly high number of civilian casualties resulting from air strikes in eastern Afghanistan. Afghan lawmakers have also condemned civilian casualties in last week's U.S.-led coalition air raid in Nuristan provin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