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8정상들, 짐바브웨 소요사태에 깊은 유감 표시 (E)


G-8, 즉 선진 8개국 정상회의가 일본에서 오늘 개막한 가운데 각국 정상들은 짐바브웨의 정치적 소요사태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하지만 짐바브웨 문제에 대한 대응방식을 둘러싸고 G-8 정상들과 아프리카 7개국 정상들은 이견을 보였습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로버트 무가베 정권을 유지시킨 짐바브웨 대통령 결선 투표의 부당성에 깊은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탄자니아의 자카야 키퀘테 대통령은 아프리카 지도자들이 이 문제에 대해 유감은 나타내고 있지만 제재에는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 연합의 순번제 의장국을 맡고 있는 탄자니아 역시 짐바브웨에 대한 제재를 지지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야수오 후쿠다 일본 총리와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G-8 정상들이 짐바브웨에 대한 강경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Leaders of the world's richest nations say they are deeply concerned by the political turmoil in Zimbabwe, but differences on how to respond appear to be emerging as they meet with their African counterparts in Japan.

U.S. President George W. Bush and Tanzanian President Jakaya Kikwete spoke with reporters today (Monday) on the sidelines of the Group of Eight summit on the northern Japanese island of Hokkaido.

President Bush said he is "extremely disappointed" by Zimbabwe's one-man, runoff elections that saw President Robert Mugabe maintain his hold on power. But while Mr. Kikwete echoed many of Mr. Bush's concerns, he said some African leaders may disagree with Western leaders on the way forward.

Tanzania holds the rotating AU presidency, and has not backed sanctions against Zimbabwe.

Earlier, Japanese Prime Minister Yasuo Fukuda met with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who said it is important for the G-8 to send a strong message to Zimbabw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