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콜롬비아 정부, 인질 몸값 거래 보도 부인 (E)


콜롬비아 국방장관은 이번 주 좌익 반군에 잡혀있던 인질 15명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자국 정부가 몸값을 제공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국방장관은 잉그리드 베탕쿠르 전 콜롬비아 대통령 선거 후보와 미국인 하청업자 3명을 포함한 인질들의 석방을 위해 정부가 '콜롬비아 무장혁명군'에 2천만 달러를 건넸다는 스위스 라디오 방송 보도를 일축했습니다.

산토스 장관은 콜롬비아 정부군이 인질들을 '무장혁명군'으로 부터 구출하기 위해 이번 구출작전을 계획하고 수행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콜롬비아 정부는 어제 (4일) 인명피해가 없었던 이번 구출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

Colombia's defense minister has denied reports that his government paid a ransom for the release of 15 rebel-held hostage earlier this week.

Juan Manuel Santos rejected as false Swiss radio reports that 20 million dollars was paid for the hostages, who included French-Colombian politician Ingrid Betancourt and three American defense contractors.

He also stressed that the Colombian military planned and executed the operation to free the hostages from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Colombia or FARC.

On Friday, Colombia released a video recorded during the bloodless rescue.

And Betancourt, - who was held captive for six years - was welcomed in Paris by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She tearfully thanked France for campaigning for her releas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