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몽골 대통령, 나흘간 국가 비상사태 선포 (E)


몽골에서 지난달 29일 실시된 총선 결과에 항의하는 폭력 시위가 이어져 남바리 엥흐바야르 몽골 대통령이 1일 4일간의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대통령령에 의해 1일 자정직후 시작되는 이 기간 동안 몽골의 수도 울란 바토르에서는 모든 집회가 금지됩니다.

성난 시위대는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1일 경찰과 충돌하고 여당 당사에 불을 질렀으며 이에 대해 경찰은 고무총탄과 최루탄을 사용해 시위대 해산에 나섰습니다.

선거 결과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잠정 개표 결과에 따르면 여당인 몽골인민혁명당이 의석 76석중 46석을 얻었습니다.

*****

Mongolian President Nambaryn Enkhbayar has declared a four-day state of emergency in the capital following violent protests over Sunday's parliamentary elections.

According to the presidential decree, no public gathering will be allowed in Ulan Bator during the emergency period beginning Wednesday after midnight.

Angry protesters on Tuesday clashed with police and set fire to the offices of the ruling party, accusing it of voter fraud. Police responded by firing rubber bullets and tear gas.

The full results of the election have yet to be released, but preliminary results show the ruling Mongolian People's Revolutionary Party winning more than 40 of parliament's 76 seat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