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크메르 루즈 장관, 보석 요청 (E)


캄보디아의 전 공산정권인 크메르 루즈의 이엥 사리 전 부총리에 대한 재판에서, 변호인단은 이엥 사리의 병세 악화를 이유로 보석이나 가택 연금을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서 열린 오늘 재판에는 수백명의 방청객들이 재판정을 가득 메웠습니다.

크메르 루즈 정권에서 외무장관과 부총리를 지낸 이엥 사리는 지난 1970년대말 크메르 루즈 집권당시 2백만 명이 기아와 과로, 처형 등으로 사망한 것과 관련해 반인륜적 범죄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엥 전 부총리와 부인인 이엥 티리트는 지난해 11월 체포돼, 다섯 명의 크메르 루즈 고위 인사들과 함께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


Defense lawyers for a former top official of Cambodia's Khmer Rouge have argued he should be released, or placed under house arrest, because he is too ill to stand trial.

Hundreds of spectators crowded into the courtroom today (Monday) in Phnom Penh as Ieng Sary appeared before a U.N.-backed tribunal.

The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and foreign minister stands accused of crimes against humanity in connection with the deaths of as many as two million Cambodians, starved, overworked or executed by the regime in the late 1970s.

Ieng's lawyers also argued their client had already been given a royal pardon in 1996 for breaking away from the Khmer Rouge, which helped lead to its downfall.

He and his wife, Ieng Thirith, were arrested in November and are among five former top Khmer Rouge officials awaiting.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