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업체, 북한과 마찰로 휴업 중


북한 근로자 약 3백 명을 고용하고 있는 한 개성공단 입주업체가 북한 측 근로자들의 대표격인 직장장과 관리당국과의 갈등으로 20일 가까이 휴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대북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지난 7일 한 공단 입주업체 직원과 이 회사의 근로자 대표격인 북한 측 직장장이 소모품 지급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회사의 남북 양측 관계자들 사이에 약간의 몸싸움이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회사 측은 남 측 직원이 폭행을 당했다면서 북 측의 공단 관리기구인 중앙특구개발지도 총국에 직장장 교체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 12일부터 임시휴업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