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80살 이상 이산가족에 위로편지


한국의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현 정부 출범 이후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지 않고 있는 데 대한 정부 입장을 담은 편지를 80살 이상 이산가족 3만1천여 명에게 보냈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습니다.

김하중 장관은 편지에서 올해 6.15 선언 8주년 기념 특별상봉 행사가 무산된 데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내면서 "남북 간 제반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지난 해 제9차 적십자회담에서 합의한 대면상봉,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 등의 사업을 추진해 나가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금강산 면회소가 8월에 완공되면 상봉 규모 확대 뿐만 아니라 상시상봉 체계를 갖춰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새 정부는 상생과 공영의 대북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북한이 조속한 시일 안에 우리의 진정성을 이해해 대화의 장으로 나와서 모든 것을 허심탄회하게 토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